정한중 “‘신성식 검사장 혐의 인정 반대’는 오보”

사회 / 고일석 기자 / 2020-12-17 18:49:46
"신 검사장 기권 확인해준 것은 사실이나 혐의 인정 반대는 사실과 달라"
"징계위원 전원 활발한 토론 끝에 양정 합의한 후, 신 검사장 외 3인 표결"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원장을 맡았던 정한중 외국어대법전원장은 “신성식 검사장이 윤석열 총장의 혐의에 대한 인정을 반대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완전한 오보”라고 더브리핑에 밝혀왔다.

정한중 원장은 현재 언론의 취재에 불응하고 있는 가운데 지인을 통해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신성식 부장이 최종 표결에서 기권했다는 사실을 확인해준 것은 맞지만, 신 부장이 모든 혐의 인정에 반대했다는 말은 한 적도 없고 사실과도 다르다”고 전해왔다.

중앙일보는 16일 인터넷판의 <정한중 "尹공헌 생각해 정직 2개월…징계위 맡은 것 후회"> 기사, 그리고 17일 <정한중 “징계위 후회” 심재철 “윤석열 대통령 되면 검찰독재”>제목의 지면 기사에서 정 원장이 “신 부장은 최종 징계 표결에선 기권했고 윤 총장의 혐의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동아일보와 국민일보는 17일 각각 <현직검사 신성식, 정족수 채우고 표결 기권… 3명이 최종 결정>(동아일보), <신성식 “혐의 인정 안돼” 기권… 외부위원 2명이 ‘캐스팅보터’>(국민일보) 기사를 통해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기권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 12월 17일 중앙일보 보도



정한중 원장은 “모든 위원들이 혐의와 양정에 대해 활발하고 심도있게 토론했으며, 표결은 토론을 거쳐 양정에 대한 의견일치를 이룬 다음에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징계 결정 이후 “만장일치로 결정됐다고 밝힌 것이 그런 뜻”이라며 “이미 양정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진 다음 징계위원 중 유일한 현직 검사인 신 부장의 입장을 고려해 기권의 뜻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앙일보가 보도한 “이번 일을 맡은 것이 솔직히 후회도 된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윤석열 총장의 혐의에 대한 판단은 17일 법무부가 공개한 <검사징계 결정문 요지>에서 “징계양정 기준상 각각 정직 이상 해임에 해당하는 중한 사안으로 종합적으로 해임이 가능하나”라고 밝힌 것처럼 ‘정직2개월’이라는 결정보다 훨씬 심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은 판사 사찰 문건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나 징계위원회에서는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과 수사 방해 혐의가 훨씬 더 심각하고 무게있게 다루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 사건은 사건 자체의 내용과는 별도로 윤석열 총장이 감찰과 수사를 방해한 정도가 알려진 것보다 더 심각했었다고 한다.

징계위 이후 언론들은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가 징계위에 증인으로 출석해 “MBC 관계자와 제보자X 사이의 2월 통화기록을 서울중앙지검이 확보하고도 은폐한 정황을 증언했다”는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MBC는 “이정화 검사가 얘기한 제보자X와 MBC의 통화는 채널A 사건을 제보하기 전 ‘사모펀드 3부작’ 제작을 위한 관계자와의 통화였다”고 밝히며 “이정화 검사 증언 보도 이후 ”'친여권 성향의 제보자X가 MBC와 손잡고 이 전 기자를 함정에 빠뜨렸다'는 이른바 '권언유착' 의혹을 앞다퉈 제기하는 보도가 줄을 잇고 있다“고 언론 보도들을 비판했다.

 

 

[ⓒ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